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서 95% 효능 보여...美 "연내 접종 시작"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서 95% 효능 보여...美 "연내 접종 시작"
  • 홍은기 기자
  • 승인 2020.11.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퍼블릭] 홍은기 기자=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이 임상 3상에서 95%의 효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화이자는 오는 20일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EUA)을 신청하고, 미국 정부는 연내 백신을 승인, 일반인 대상의 접종을 시작할 방침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 임상 3상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시험 참가자들은 백신 후보 물질이 아닌 위약을 투여받는 2만2000명과 실제 백신 후보 물질을 2회 접종받는 2만2000명으로 나뉘었는데, 위약 그룹에서는 코로나 감염 사례가 162건 발생한 반면 백신 접종 그룹에선 8건에 그쳤다.

이를 비교하면 이 백신 후보 물질이 현재까지 95%의 코로나 예방률을 보이고 있다는 결과가 나온다. 

특히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중증화·사망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고령층에서도 94%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 또 현 시점에서 중대한 부작용도 나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이자 관계자는 "임상 결과 백신 접종 그룹의 3.8%가 피로감을 호소하는 데 그쳤다"며 "FDA가 요구하고 있는 백신 안전성 입증 데이터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화이자는 이를 바탕으로 20일 FDA에 이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할 예정이다.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 개발한 독일 제약사 바이오엔테크의 최고경영자(CEO) 우구어 자힌은 18일 미 CNN방송에 출연해 오는 20일 미국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위한 서류를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힌 CEO는 "백신 승인 절차가 완료되면 올해가 가기 전에 코로나19 백신 유통이 시작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백신 공급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내년 여름과 겨울 일상 생활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이자는 연내 최대 5000만 회분, 내년엔 최대 13억 회분의 백신을 제조할 계획이다. 유럽연합(EU)과 미국, 일본에는 각각 3억회분, 1억 회분, 1억2000만 회분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