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7호선 양산시 용당동∼울산시 웅촌면 4차로 개통
국도 7호선 양산시 용당동∼울산시 웅촌면 4차로 개통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10.2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정체구간 우회 자동차전용도로 신설…부산-울산 간 20분 단축
교통혼잡 해소·물류비용 감소로 안전성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국도7호선 웅상-무거 위치도(사진=국토부)
국도7호선 웅상-무거 위치도(사진=국토부)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양산시 용당동에서 울산시 웅촌면까지 4차선 도로가 개통됨에 따라 부산과 울산 간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도 7호선 ‘웅상-무거’ 국도건설공사(13.3km, 경남 양산시 용당동 ~ 울산 울주군 청량읍) 구간 중 양산시 용당동에서 울산 울주군 웅촌면간 7.7km를 10월 30일 17시에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통되는 도로는 잦은 신호교차로로 상습정체를 겪는 기존 국도를 우회하는 자동차 전용도로(4차로신설)로 ‘12년 7월 착공 후 약 8년 동안 총 2,23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완성하게 되었다.

또한, ‘19년 4월 개통·운영 중인 양산시 동면에서용당동까지 자동차 전용도로(14.7km)와 연계되어 양산시 동면부터 울주군 웅촌면까지 통행시간 20분(40분→20분), 운행거리 0.8km(23.9km→23.1km) 단축함으로서 도로이용자의 편익과 안전성을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부산지방국토청)는 ‘웅상-무거 국도건설사업’의 잔여 구간인 울주군 웅촌면에서 청량읍까지(대복IC~문죽IC) 4.9km 구간도 오는 12월말 개통을 목표로 정상적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잔여 구간에 대한 공사까지 마무리되면 양산시 동면부터 울주군 청량읍까지 운행거리는 3.4km(31.4km→28.0km) 줄고, 통행시간은 30분(55분→25분) 줄어들어 대폭 단축된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상습정체구간을 우회하는 자동차전용도로가 신설되어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 향상과 함께 물류비용 감소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간 간선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하여 국가균형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