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5명·의식불명 1명 등 전국서 불안감 고조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5명·의식불명 1명 등 전국서 불안감 고조 
  • 홍은기 기자
  • 승인 2020.10.2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제공
현재까지 중대한 이상반응을 보인 사례는 사망 5명, 의식불명 1명이다. / 뉴스1 제공

[미디어리퍼블릭] 홍은기 기자=독감 백신 접종 이후 사망 및 의식불명 등 이상사례를 보이고 있다는 사례가 전국에서 쏟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중대한 이상반응을 보인 사례는 사망 5명, 의식불명 1명이다. 

아직 이들의 사인이나 이상반응 발생과 독감 백신간 인과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독감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21일 질병관리청과 각 지자체 보건소에 따르면 이날 현재 신고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는 5건이다. 여기에 대전에서 70대 여성이 접종 후 구토 증세를 보였으면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아직까지 명확한 사인을 밝히지 못했고, 현재 부검 등 방법을 통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백신과 관련해 이날 오후 4시 긴급 브리핑을 갖고 관련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독감 백신에 대한 여러 가지 국민들의 우려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면서 "다만, 최근 나타나고 있는 사망사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사망의 원인을 밝히는 것이 전제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질병청을 중심으로 해서 이러한 사망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의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단정적으로 어떻게 말씀을 드리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독감 백신 접종 이후 사망 및 의식불명 등 이상사례를 보이고 있다는 사례가 전국에서 쏟아지고 있다.  / 뉴스1 제공
독감 백신 접종 이후 사망 및 의식불명 등 이상사례를 보이고 있다는 사례가 전국에서 쏟아지고 있다. / 뉴스1 제공

최근 국내 사망신고에 따르면 지난 14일 접종을 한 인천 거주 17세 남학생과 12일 접종을 한 전북 고창 거주 78세 여성이 접종후 2일째 숨을 거뒀다. 대전 거주 82세 남성은 20일 오전 접종 이후 5시간 만에 숨졌다.

당국은 우선 인천 17세 남학생과 전북 고창 78세 여성 사망자 2명의 시신을 부검해 혈액과 장기 등의 이상징후 발생을 확인 중이다. 인천 17세 남학생의 경우 1차 부검에서 '관련성이 적으나 사인 미상' 이라는 구두 소견이 나오기도 했으나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제주도에서도 독감백신 접종을 받은 60대 남성이 사망했다. 이날 제주도는 도내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A씨(68)가 21일 새벽 0시10분쯤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국가 무료예방 접종 대상자로, 지난 19일 오전 9시쯤 제주시내 소재 민간 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 접종을 받았다. 접종 후 이상 증상이 나타났으며, 20일 오후 11시57분 가족들의 신고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이날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쯤 대구 동구에 사는 78세 남성이 집 인근의 의원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한 후 이상 증세를 보여 오후 1시30분쯤 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다 12시간 만인 21일 0시 5분쯤 사망했다.

파킨슨병, 만성폐쇄성질환, 부정맥 심방세동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이 남성은 식사 도중 이상 증세를 보인 뒤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 이 남성은 2015년부터 동네 의원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으며, 그동안 이상반응은 없었다.

이 남성에게 투여된 독감 백신은 LG화학 제품으로 상온 노출이 의심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니다. 앞서 사망한 전북 고창 거주 여성과 대전 거주 82세 남성에게 투여된 백신도 각각 보령바이오파마와 한국백신 제품으로 상온 노출이나 백색 입자 등 검출 제품은 아니였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