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그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정동원의 ‘찐 모습’ 대방출, 리얼한 하동라이프 '고향의 맛'
'아내의 맛' 그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정동원의 ‘찐 모습’ 대방출, 리얼한 하동라이프 '고향의 맛'
  • 임종현 기자
  • 승인 2020.10.2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
[사진 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

‘아내의 맛’ 정동원이 평소 무대에서는 볼 수 없던 리얼한 하동 라이프를 공개, 평범하지만 진솔한 ‘고향의 맛’을 선사한다.

20일(오늘) 방송될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20회에는 고향 하동을 방문한 정동원이 트롯 영재 가수가 아닌 14살 학생으로 변신, TV에서는 공개되지 않았던 하동에서의 현실 일상으로 흐뭇한 웃음을 전한다.

오랜만에 여유가 생긴 정동원은 예술중 하교와 동시에 고향인 하동으로 향했다. 최초로 공개되는 예중 교복을 입은 정동원의 모습부터 지극히 평범한 14살 학생의 삶을 예고한 것.

무엇보다 정동원, 정동혁 형제와 아빠, 삼부자는 대화가 전혀 없는 식사 시간으로 현실판 ‘대화가 필요해’를 재현, 보는 이들조차 어색하게 만들었다. 무대에서는 귀여운 애교를 가득 내뿜었던 정동원은 오랜만에 아들을 만난 아빠의 쏟아지는 폭풍 질문에도 무뚝뚝한 ‘찐 아들’의 모습으로 스튜디오 아맛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나 식사를 마친 후 ‘삼부자 어색’을 타파하려는 듯 정동원-정동혁 형제가 오직 아빠만을 위한 스페셜 방구석 무대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정동원, 정동혁 형제는 이전 한 프로그램에서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멋진 트롯 무대를 뽐내 화제를 불러 모았던 상황. 그 무대를 직접 보지 못해 아쉬워하는 아빠를 위해 두 형제가 특별한 무대에 만든 가운데, 아빠의 반응은 과연 어떨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정동원은 자신을 아들처럼 알뜰살뜰하게 돌봐주셨던 그리운 할아버지의 산소를 찾아가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평소 할아버지가 좋아하던 커피도 직접 타가며 어른스러움을 드러낸 정동원은 할아버지를 향해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더불어 ‘미스터트롯’ 시절부터 내복 사랑을 과시, ‘내복 요정’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정동원이 그 어디서도 공개한 적 없는 F/W 내복 컬렉션을 대방출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아맛팸을 김장 몰카로 혼란을 빠뜨린 이휘재-문정원 부부가 ‘아맛의 세계’ 상황극을 선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홍현희가 쏘아 올린 장난으로 시작된 상황극이었지만, 문정원이 이상준 소개팅녀를 본 이휘재의 리액션을 보고, 감정을 100% 담은 분노의 파싸대기 스윙을 날린 것. 김장 몰카부터 시작해 ‘아맛의 세계’ 파싸대기까지, 2년 만에 다시 돌아온 아맛팸 김장 시즌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오랜만에 고향 하동을 찾은 정동원이 아빠, 동생과 함께 평범한 일상을 담아냈다”라며 “정동원의 생동감 넘치는 리얼 라이프부터, 아맛팸의 좌충우돌한 김장까지 풍성한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20회는 20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