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 “규장각 왕실문헌 이전 검토 필요해”
박정 “규장각 왕실문헌 이전 검토 필요해”
  • 이동섭 기자
  • 승인 2020.10.1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장각 왕실문헌 소장은 일제 강점기 일본의 조선 연구독점을 위한 수단
박정 의원 “왕실문헌의 국립중앙도서관 소장‧관리 방안을 검토하고 문화재청과 협의해야”

[미디어리퍼블릭] 이동섭 기자=국립중앙도서관이 서울대학교 규장각 왕실 문헌들을 소장‧ 관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을)은 국립중앙도서관 대상 국정감사에서 역사바로잡기와 세계적 추세, 규장각 저장공간 포화 문제 해결, 디지털화 이미지 구축 향상을 통한 이용자 편의 증진 및 연구성과 기대 차원에서 규장각 왕실 문헌을 국립중앙도서관이 소장‧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일제강점기때 일본인 관학자의 조선 연구독점을 위해 일본이 왕실문헌들을 경성제국대학으로 이관시켰고, 서울대가 이를 이어받으며 발생한 일”이라며, “민족의 뼈아픈 역사의 산물을 언젠가는 바로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프랑스 국립도서관, 중국 국가도서관, 스웨덴 왕립도서관, 영국 국립도서관 등 세계적으로 국가 도서관이나 왕립 도서관에서 국가 왕실문헌 등을 관리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제실도서의 경우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으로, 이왕직장서각 도서는 경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장서각으로 분산 관리되고 있다.

박 의원은 “현재 서울대 규장각 보존공간은 기탁도서 증가로 포화상태로, 2016년 문화재청에 증‧개축 추진 필요성을 설명하고 예산을 요구한 바 있다”라며, “소장도서 디지털화 역시 규장각은 11.6%인 반면에, 중앙도서관은 24.4%에 달한다”고 설명하며 “왕실문헌의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문화재청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