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4명, 하루 만에 두 자릿수로 떨어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4명, 하루 만에 두 자릿수로 떨어져
  • 홍은기 기자
  • 승인 2020.10.1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생 53명, 전날 대비 16명 감소...부산 해뜨락요양병원서 52명 집단 발생, 방역당국 비상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명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제공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명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제공

[미디어리퍼블릭] 홍은기 기자=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명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루 전 100명 선에 올라선 지 하루 만에 두 자릿수로 떨여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중 지역발생 사례는 53명으로 전날 69명에 비해 16명 감소했고, 해외유입은 31명으로 이틀 연속 30명대를 기록했다.

14일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4명 증가한 2만4889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증가한 438명으로 치명률(사망자/확진자)은 1.76%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감소한 85명을 기록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67명이다. 이에 따른 누적 완치자는 2만3030명, 완치율은 92.5%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87명 감소한 1421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84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23명, 부산 2명, 인천 8명, 대전 4명, 울산 1명(해외 1명), 경기 31명(해외 16명), 충남 1명, 검역과정 14명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10월 1일부터 10월 14일까지(2주간) '77→63→75→64→73→75→114→69→54→72→58→98→102→84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추이는 같은 기간 '67→53→52→47→64→66→94→60→38→61→46→69→69→53명' 순을 기록했다.

지역발생은 9월 24일 110명을 기록한 이후 20일째 두 자릿 수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2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가 59.86명으로 이틀 만에 다시 50명대로 감소했다.

부산 북구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2명이 집단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 뉴스1 제공
부산 북구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2명이 집단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 뉴스1 제공

이날 0시 통계에는 반영되지 않았지만, 부산 북구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2명이 집단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해당 요양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는 부산 485번 확진자(북구)가 전날 양성으로 확진된 이후 병원 직원과 입원환자 등 262명을 전수검사한 결과 52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52명은 직원 9명, 입원환자 43명이다. 해당 병원은 14일 새벽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코호트 격리조치란 감염병 확산을 막기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전면 봉쇄하는 것을 말한다. 485번 확진자의 감염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추석연휴 모임에서 촉발된 대전 일가족 감염은 교회수련회로 번졌다. 대전 유성구 봉명동에 거주하는 20대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들은 지난 8~10일 충남 아산의 D연수원에서 열린 교회수련회에 다녀왔다.

충남 아산에서는 지난 12일 몸살기운을 느껴 아산충무병원에 내원했다가 검사를 받은 5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방역당국은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이날 지역발생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이 46명으로 절반을 훌쩍 넘었다.

서울은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강남구 △관악구 △동대문구 △은평구 △양천구 △동작구 △마포구 △서대문구 △종로구 △중랑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 고양시에서는 지난 11일 11명의 감염자가 나왔던 네팔 연수생들 중 4명이 추가 확진되는 등 총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네팔 연수생 확진자(고양 425·426·428·429번)는 덕양구 내유동 국제법률경영대학원대학교의 한국어연수(1년 과정)를 위해 지난 10일 입국한 연수단의 일원이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