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 "정부광고 금액, 구글 4년 간 14배 성장해"
박정 "정부광고 금액, 구글 4년 간 14배 성장해"
  • 이동섭 기자
  • 승인 2020.10.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광고액 네이버에 비해 구글은 7배, 유튜브는 16배나 더 증가
박정 의원, “정부광고 배분에 공익적 차원의 검토 필요"
박정 의원(사진 : 뉴스1 제공)
박정 의원(사진 : 뉴스1 제공)

[미디어리퍼블릭] 이동섭 기자=최근 4년간 인터넷 포털의 정부 광고 집행이 유튜브, 구글 등 해외 포털에서 비약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경기 파주시을)이 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인터넷 포털 정부 광고 집행현황을 보면 네이버의 경우 4년간 건수에서 62%, 금액에서 84% 증가하는 동안, 구글은 건수에서 367%, 금액에서 544% 증가했으며, 유튜브는 건수에서 983%, 금액에서는 1,318%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 광고액을 기준으로 네이버에 비해 구글은 7배, 유튜브는 16배나 더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유튜브의 정부 광고액은 2016년 13억 1,500만원에서 2019년 186억 5,000만원으로 14배나 증가했으며, 2019년은 네이버를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반면 다음카카오는 2016년에 비해 2019년 정부 광고액이 2% 감소했다.

최근 구글이 모든 앱 대상 수수료 30%를 부과하는 ‘인앱 결제(in-app purchase)’ 강제 사용 입장을 밝히는 등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횡포를 시작한 상황에서, 국민의 세금으로 집행되는 정부 광고마저 독점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더불어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정부 광고 수익에 대한 제대로 된 과세도 어렵고, 각종 규제의 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구글, 유튜브 등 해외 업체가 정부 광고 시장에서도 기울어진 운동장을 만드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박정 의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집행하는 정부 광고가 홍보의 효과만을 이유로 구글, 유튜브 등 해외 사업체 배만 불리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은 문제이다”라고 지적하면서, “언론진흥재단이 정부 광고 배분과 홍보 매체 선정에 대한 공익과 공정성 차원의 검토가 필요하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