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로빈후드” 만들 것… 줌인터넷, KB 증권과 손잡고 테크핀 사업 본격 시동
“한국판 로빈후드” 만들 것… 줌인터넷, KB 증권과 손잡고 테크핀 사업 본격 시동
  • 이동섭 기자
  • 승인 2020.09.2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주식 투자 서비스 출시 예정
금융 경험과 AI 기술력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서비스 기대
사진 : 지난 22일(수) 서울 여의도에서 KB증권이 줌인터넷과 합작 투자회사 계약을 체결하면서,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좌)와 김우승 줌인터넷 대표이사(우)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지난 22일(수) 서울 여의도에서 KB증권이 줌인터넷과 합작 투자회사 계약을 체결하면서,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좌)와 김우승 줌인터넷 대표이사(우)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미디어리퍼블릭] 이동섭 기자=검색포털 줌닷컴을 운영하는 줌인터넷(대표 김우승)은 KB증권(대표이사 박정림, 김성현)과 손잡고 테크핀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인 ‘주식회사 프로젝트바닐라(대표 구대모)’ 설립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줌인터넷은 인공지능(이하 AI)서비스 전문기업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의 자회사로 지난 2019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으며, 신설 합작법인 ‘프로젝트바닐라’의 최대 주주다.

줌인터넷과 KB증권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그동안 준비해 온 테크핀(Techfin)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를 위해 양사는 줌인터넷이 보유한 검색, AI 기술과 방대한 관련 데이터, KB 증권이 보유한 금융 시장에서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누구나 쉽고 간편한 주식 거래 경험을 할 수 있는 ‘한국판 로빈후드(Robinhood)’ 서비스를 빠른 시일 내 선보일 예정이다.

로빈후드는 미국의 개인 투자자가 가장 선호하는 무료 주식 앱으로, 거래 수수료 무료와 간편한 사용성 등을 앞세워 2020년 6월 기준 사용자가 약 1300만 명에 달하는 주식 거래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특히 최근 기술주를 중심으로 한 미국 증시 폭등세에 ‘동학개미’라 불리는 많은 한국의 개인 투자자가 로빈후드를 통해 미국 주식을 거래하며, 국내에도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합작법인 프로젝트바닐라의 대표이사는 카카오페이 출신의 구대모씨가 선임됐다. 구 대표는 카카오페이에서 투자, 보험, 영수증 서비스 등을 성공시켰고, 토스, 도이치증권, 우리선물 등을 두루 거친 금융, 핀테크 전문가로 알려졌다.

프로젝트바닐라 구대모 대표는 “미국에서 로빈후드라는 혁신적인 주식 거래 서비스가 출시된지 올해로 8년째고 일본에서도 비슷한 사업을 표방하는 라인 증권이 출범한지 벌써 2년이 지났지만, 우리나라는 유독 이러한 글로벌 금융 시장 흐름에서 뒤쳐져 있다”라며, “올해 동학개미운동 바람을 타고 개인 투자자의 주식 거래 열풍이 불고 있는 흐름에 맞춰, 거래 경험이 없는 투자자도 직관적이고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빠른 시일 내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또한 구 대표는 최근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들도 편리한 주식 거래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해당 분야에서의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지만, 이 같은 시장 상황이 프로젝트바닐라에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구 대표는 “혼자보다 여럿이 경쟁하는 가운데 더 거대한 흐름을 만들 수 있다”며, “비록 프로젝트바닐라는 신생 기업이지만 차세대 금융 플랫폼 구축에 필수적인 AI 기술과 데이터베이스를 모기업 줌인터넷을 통해 제공받기 때문에, 이러한 경쟁에서 흐름을 선도하는 ‘한국판 로빈후드’와 같은 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실제로 줌인터넷은 지난 10년 동안 포털 사업을 통해 축적한 수천 테라바이트(TB) 규모의 데이터와 업계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자체 퀀트 알고리즘 개발 부서도 갖추고 있다. 

이 밖에도 프로젝트바닐라는 서비스 개발 과정에서 합작사인 KB증권이 오랜 시간동안 축적한 각종 금융 노하우를 제공받게되며, 이를 통해 금융 서비스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보안과 시스템 안정성, 운영 측면에서도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줌인터넷의 모기업인 이스트소프트는 작년 12월 KB증권과 ‘혁신적 테크핀(Techfin) 플랫폼 구축 및 AI 기술의 자본시장 적용 등에 대한 포괄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며 테크핀 사업 추진에 대해 예고한 바 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