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 활용범위 확대
식약처,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 활용범위 확대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9.1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책임판매관리자 자격 인정
지난 5월 28일 맞춤형화장품 판매점인 서울 명동 아이오페랩에 방문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사진=식약처)
지난 5월 28일 맞춤형화장품 판매점인 서울 명동 아이오페랩에 방문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사진=식약처)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의 자격 활용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는 맞춤형화장품 판매장에서 개인의 피부상태·선호도 및 진단결과에 따라 화장품에 색소, 향료 등 원료를 혼합하거나 화장품을 나누어 담는 역할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일을 한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화장품 ’책임판매관리자’ 자격기준 확대 ▲법정 의무교육 이수 기준 개선 ▲화장품책임판매업 변경등록 처리기한 단축 등이다.

현재는 화장품 ‘책임판매관리자‘ 자격 기준으로 의사, 약사, 이공계 학사학위 또는 2년 이상의 화장품 제조·품질관리 업무에 근무한 경력 등이 있어야 하나, 앞으로는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 자격이 있는 경우 1년 근무 경력만으로 화장품  ’책임판매관리자‘ 자격으로 인정할 예정이다.

화장품 책임판매관리자 등에 대한 법정 의무교육을 개선해 최초 교육을 선임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이수할 수 있도록 하여, 연말에 선임된 경우 연내에 교육을 이수해야 했던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을 취득한 해에 조제관리사로 선임된 경우에는 최초 교육을 면제하도록 했다.

아울러 신속한 민원처리를 위해 ’화장품책임판매업‘ 변경등록 민원업무 처리기한을 현행 ’15일‘에서 최초 등록과 동일한 ’10일‘로 단축하도록 했다.

식약처는 이번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 추진으로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의 활용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화장품 산업 활성화를 위해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