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분당 최고 22%! 전국 시청률 20.5%! 또다시 20% 벽 깼다!
'사랑의 콜센타' 분당 최고 22%! 전국 시청률 20.5%! 또다시 20% 벽 깼다!
  • 임종현 기자
  • 승인 2020.09.0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OP6&찐친6, "희로애락 오롯이 깃든 '굳건한 우정' 빛났다!"
사진제공=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사진제공=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사랑의 콜센타’ TOP6와 찐친6가 손에 땀을 쥐는 명승부와 눈물 없인 들을 수 없는 특급 우정 스토리로 감동과 전율을 선사, 시청률 20% 벽을 또다시 뚫으며 대한민국 예능 1위의 위엄을 빛냈다.

지난 3일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23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0.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시청률 17.7% 보다 무려 2.8포인트 급상승한 기록이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22%까지 치솟으면서 23주 연속 일주일간 지상파, 종편, 케이블에서 방송된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 자리를 거뜬히 수성, ‘천하무적’ 예능 강자의 위력을 폭발시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6가 각자의 진짜 친구들과 한 팀을 이뤄 듀엣 무대를 겨루며 우승자를 가리는 ‘트.친.소’ 특집이 펼쳐졌다.

먼저 김희재의 이모 서지오는 자신의 노래 ‘돌리도’를 부르며 등장해 스튜디오의 흥을 한껏 돋웠다. 이어 이찬원 친구 황윤성, 장민호 여사친 금잔디, 정동원 친구 임도형, 영탁 친구 박기웅, 임영웅 친구 정명규가 나와 자리를 빛냈다. 특히 박기웅은 시작부터 “내가 여기 왜 있는지 모르겠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영탁의 ‘꼰대라떼’에 맞춰 막강한 춤 실력을 뽐내 강렬한 인상을 안긴데 이어, 임영웅의 친구 정명규는 임창정 ‘내가 저지른 사랑’을 불러 감탄을 이끌어냈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진행된 폭탄 게임에서 이찬원-황윤성이 1등을 차지해 5점을 가져간 가운데, 영탁-박기웅과 김희재-서지오의 대결이 시작됐다. 영탁은 “기웅 씨만 믿고 가도록 하겠다”며 기대감을 높였고 거침없는 흥삘로 무장한 남진 ‘둥지’를 선보였지만 87점이라는 아쉬운 점수를 받았다. 장혜리 ‘추억의 발라드’를 부른 김희재-서지오는 폭풍 가창력은 물론, 딱딱 맞는 트윈 댄스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그 결과 99점으로 영탁-박기웅을 제치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뒤이어 정동원-임도형과 장민호-금잔디의 대결이 펼쳐졌다. 정동원-임도형은 귀여움을 한껏 발산하며 서영춘 ‘서울구경’ 무대를 선보여 95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얻었다. 레드와 블랙으로 옷 색깔까지 맞춰 입은 장민호-금잔디는 남진, 윤수현 ‘사치기 사치기’를 불러 95점을 기록했다. 똑같은 점수로 연장전에 돌입한 두 팀 중 은방울 자매 ‘마포종점’을 부른 정동원-임도형이 100점을 받아 금잔디 ‘나를 살게 하는 사람’을 부른 장민호-금잔디를 꺾고 다음 라운드에 올랐다. 마지막 대결은 임영웅-정명규와 이찬원-황윤성이었다. 선공을 선택한 임영웅-정명규가 나미 ‘슬픈 인연’으로 환상의 하모니를 선사, 98점을 획득했다. 이찬원-황윤성은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 끈끈한 우정을 다시 한번 확인하며 눈물을 펑펑 쏟아낸 끝에 강진 ‘삼각관계’를 열창, 100점을 얻어 준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무엇보다 아쉽게 탈락한 팀들을 위한 패자부활전에서 영탁-박기웅은 안재욱 ‘친구’를 불러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지만, 대결 때보다 더 낮은 점수인 81점을 기록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금잔디는 환상 케미를 증명하며 남진 ‘당신이 좋아’로 90점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임영웅-정명규는 이지훈, 신혜성 ‘인형’으로 감미로운 무대를 꾸며 97점이라는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 준결승 라운드에 올라섰다.

준결승 1라운드에서는 정동원-임도형과 김희재-서지오가 명승부를 겨뤘다. 장윤정 ‘어머나’를 부른 정동원-임도형은 어른들 사이에서도 절대 밀리지 않는 실력을 과시하며 91점을 얻었다. 반격에 나선 김희재-서지오는 높은음자리 ‘바다에 누워’로 신나는 흥을 발산, 93점을 기록해 2점 차로 결승에 올랐다. 임영웅-정명규와 이찬원-황윤성의 재대결이 펼쳐진 준결승 2라운드에서 이찬원-황윤성은 ‘찐친’ 호흡과 파워풀한 노래 실력으로 박상철 ‘꽃바람’을 선보였지만, 84점을 받아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방심할 수 없다”며 무대에 오른 임영웅-정명규는 SG워너비 ‘라라라’를 멋들어지게 부르며 숨겨뒀던 끼를 내뿜어 점수 100점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최고의 듀엣을 가리기 위한 대망의 결승전에서는 임영웅-정명규, 김희재-서지오가 격렬하게 맞붙었다. 신나는 노래를 준비했다던 임영웅-정명규는 울랄라 세션 ‘아름다운 밤’을 선곡, 익살스러운 춤 실력까지 더해 100점을 얻어냈다. 이에 맞선 김희재-서지오는 서지오 ‘여기서’로 비장의 무기인 트윈 댄스와 뛰어난 가창력을 뽐냈지만 86점을 받아, 100점을 기록한 임영웅-정명규가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런가 하면 모든 대결이 끝난 후 TOP6를 위한 절친들의 영상편지가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친구들은 힘들었던 시절 이야기와 진심을 가득 담은 응원 메시지를 보내왔고, 이를 본 TOP6는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곧이어 예상치 못했던 임영웅의 친구들이 깜짝 등장해 전인권 ‘걱정 말아요 그대’ 무대를 이뤄 감동과 전율을 선사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서로를 아끼는 훈훈한 우정! 너무 보기 좋아요” “박기웅 상상도 못한 반전 매력 대박!” “TOP6 따라 나도 폭풍오열 터졌어요. 정말 감동적인 무대였습니다!” “웃다가 울다가 정말 혼을 쏙 뺐네요!” “노래하는 TOP6 오래오래 보고 싶어요! 항상 응원합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한편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24회는 오는 10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