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벌 쏘임사고 주의보 발령
소방청, 벌 쏘임사고 주의보 발령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8.1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벌 쏘임사고, 6월에 비해 2.4배 증가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벌에 쏘이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밝은 색 옷을 입고 향이 진항 화장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13일 9시부로 벌 쏘임사고 주의보를 전국에 발령한다고 밝혔다.

벌 쏘임사고 주의보는 벌 쏘임 사고가 주 300건 이상 또는 벌집제거 출동이 주 7천건 이상 2주 연속 발생하거나 예상될 때 발령된다. 지난 2주 연속해 매주 벌집제거 출동은 8천여 건, 벌 쏘임 사고는 300여 건씩 발생해 소방청은 금일부터 벌 쏘임사고 주의보를 발령했다.

대개 기온이 상승하면 벌 쏘임사고도 증가하는데, 지난 해 7월에는 벌쏘임 사고가 6월에 비해 2.9배(417건→1,211건)가 증가했었다. 올해는 7월부터 시작된 긴 장마로 평년보다 기온이 하강했음에도 불구하고 2.4배(420건→1,014건)나 증가했다.

올해 7월에는 없었으나, 지난 해 7월에는 벌 쏘임 사망사고가 2건(경북 문경, 강원 영월) 있었다. 하지만 올해 2월과 6월에도 벌 쏘임 사망사고가 발생한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소방청은 예년의 사례로 볼 때 9월에는 주의보가 경보단계로 상향될 수도 있고, 특히 올해는 장마가 끝나면서 본격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만큼 벌집제거 출동태세를 강화하고 대국민 홍보활동도 확대할 계획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벌에 쏘였을 때는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과민성 쇼크’가 발생하면 1시간 이내 사망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하거나 119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하게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를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찜질하면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야외활동 시에는 밝은 색 계열의 옷과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고, 향수나 향이 진한 화장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벌집과 접촉했을 때는 머리 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피해야 한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