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내 텃밭운영을 통해 농업의 소중함과 정서적 안정 꾀한다
학교 내 텃밭운영을 통해 농업의 소중함과 정서적 안정 꾀한다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8.0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운영 추진
2019년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운영 모습(사진=농식품부)
2019년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운영 모습(사진=농식품부)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전국 7개 시·도 50개 중학교에서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교육부(부총리겸 장관 유은혜)와 협업하여 중학교 자유학기 교과과정으로「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지원 사업은 학생들에게 농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정서순화를 돕기 위한 것으로 중학교 자유학년제 시행과 함께 지난 2018년 시범운영으로 시작돼 올해로 3년째를 맞고 있다.
  
작년에는 30개 중학교 대상으로 10주간 운영하였으나 올해는 작년에 참여했던 학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50개 중학교 대상으로 12주간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확대하여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할 10개의 교육기관과 프로그램에 참가할 중학교 50개교를 선정한 바 있다.

학교텃밭 운영 교육기관 공모는 지난 3월 실시하였으며, 응모 교육기관에 대한 평가를 거쳐 10개 기관이 선정됐으며, 선정된 10개 기관이 위치한 지역 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희망하는 중학교 50개교를 모집했다.
   
학교텃밭 프로그램은 운영계획 수립, 작물 활용 체험 활동, 지역사회 연계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주 1회 2시간씩 12주간 운영된다.

선발된 학교에는 도시농업관리사(국가전문자격) 2명이 직접 방문하여 텃밭 조성, 파종, 관리, 수확 등 텃밭관리의 전 과정을 학생들과 함께 진행하여 농업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임을 감안하여 실습 시 반드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일정 간격을 유지하는 등 코로나 방역수칙 교육도 함께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프로그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하여 학교에 파견되는 도시농업관리사 100여명에게 프로그램 운영, 학생 안전관리 등을 내용으로 하는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였으며, 이달 중으로 교육기관 소속 도시농업관리사가 학교로 직접 방문하여 학교 담당 교원과 협의를 통해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2학기 교과과정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2019년도에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학생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전후의 정서변화에 미친 영향을 조사한 결과, 학생들의 ‘스트레스 저항도’는 프로그램 전과 비교해 16%, ‘심장기능 안정도’는 13%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기도 옥길중학교의 경우 학생들이 직접 기른 작물을 지역 내 소외 노인들에게 기부하는 나눔 봉사활동도 실천하여 지역주민들의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농식품부 김상경 과학기술정책과장은 “2018년 시작된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은 청소년의 정서적 안정과 인성함양에 도움을 주는 유익한 활동으로,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마음껏 활동하지 못하는 청소년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프로그램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