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개인 건강상태, 유전정보에 맞는 건강기능 식품 판매"
식약처 "개인 건강상태, 유전정보에 맞는 건강기능 식품 판매"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7.1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의경 처장,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 판매점 방문
이의경 처장은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 오픈식에 참석해 전문가 상담을 받고 개인 맞춤형 제품을 구매하는 등 소비자로서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사진=풀무원)
이의경 처장은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 오픈식에 참석해 전문가 상담을 받고 개인 맞춤형 제품을 구매하는 등 소비자로서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사진=풀무원)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맞춤형 건강기능 식품 시범사업 판매가 시작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이 추천·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규제특례 대상으로 선정되어, 7개 업체 152개 매장에서 2년간 규제샌드박스로 시범 운영된다.
 
이번 시범사업으로 개인의 생활습관, 건강상태, 유전자정보 등을 바탕으로 한 건강기능식품을 소분·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되며, 소비자는 여러 제품을 조합한 맞춤형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다만, 건강기능식품의 효과?품질은 종전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소비자 안전을 최대한 보장할 수 있도록, 소분 판매는 개봉 시 품질변화가 거의 없는 6개 제형으로 제한하고 위생적으로 소분·포장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춘 경우만 허용된다.
  
또한 건강·영양 상담을 통한 제품 추천은 소비자 신뢰확보를 위해 매장 내 약사, 영양사 등 전문가만 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한편 이의경 처장은 이날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 오픈식에 참석해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추천·판매 시범사업의 성공을 기원하고 영업자를 격려했으며, 행사 현장에서 전문가 상담을 받고 개인 맞춤형 제품을 구매하는 등 소비자로서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의경 처장은 이날 현장에서 “이번 사업이 잘 성공적으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위생?안전관리가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하고, 아울러 “식약처도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제도적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이 있는지 시범사업 과정을 꼼꼼히 살피는 한편, 식품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