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전자출입명부' 일반음식점으로 확대 시행
안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전자출입명부' 일반음식점으로 확대 시행
  • 이동섭 기자
  • 승인 2020.07.0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퍼블릭] 이동섭 기자=안산시(시장 윤화섭)는 감염병 확산 방지 및 방역에 활용하기 위한 KI-Pass(전자출입명부)를 관내 일반음식점 대상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헌팅포차, 뷔페음식점 등 기존 고위험시설 음식점 외에도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자율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오는 9일부터 이달 말까지 개인사업자 부가가치세 신고기간 중 (사)한국외식업중앙회 안산시상록·단원구지부에 홍보요원을 배치하고 전자출입명부 자율 가입과 음식점 방역지침 등을 집중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음식점 전자출입명부 조기정착과 동참 분위기 확산을 위해 뷔페 형태의 대형음식점과 위생등급제 음식점·모범음식점 등 약 250개 업소를 직접 방문해 홍보와 참여를 독려하고 가입 및 참여업소에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관내 소규모 음식점 9천520곳에 대해서도 협회에 협조를 구하고 위생 점검 시 홍보를 병행해 시민들의 자율적 참여를 유도하는 등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앞으로도 고위험시설에 분류되지 않은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해 방역물품 지원과 전자출입명부 설치, 방역수칙 안내를 지속해서 펼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