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은 긍정적, 장마는 부정적'...썸트렌드, 소셜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비오는 날은 긍정적, 장마는 부정적'...썸트렌드, 소셜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 이동섭 기자
  • 승인 2020.07.02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퍼블릭] 이동섭 기자=본격적으로 장마철이 시작됐다. 사람들에게는 비 오는 날 카페에 앉아 커피향을 즐기거나 파전에 막걸리를 떠올리는 설렘이 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출퇴근길 비를 맞으며 스트레스를 받는 부정적인 감성도 겹쳐지는데, 과연 실제로 ‘비 오는 날’에 대한 사람들의 감성은 어떻게 나타나고 있을까?

다음소프트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썸트렌드(Sometrend)에 따르면 2018.1.1~2020.6.25까지 최근 3년간 소셜 빅데이터 분석 결과, 비 오는 날에 대한 긍정 감성이 80.9%로 높게 나타난 반면 장마의 긍정 감성은 55.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언뜻 비슷해 보이는 ‘비 오는 날’과 ‘장마’의 연관 감성어는 상이하게 나타났다. 

많은 사람들에게 장마는 여름에 내리는 비로, 덥고 꿉꿉하며 눅눅하고 짜증나는 날씨로 인식된다. 또한 오랜 기간 유지되는 장마는 홍수 피해와 같이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키는 무서운 현상으로 느끼기도 하지만, 비 오는 날은 상대적으로 단시간 동안 비가 내리기 때문에 운치를 느낄 수 있는 ‘특별한 날’로 느끼고 있었다.

또한 비 오는 날의 연관 감성으로 유난히 음식과 맛을 표현하는 키워드가 많이 나타나는데, ‘맛있다’, ‘JMT(존맛탱: 매우 맛있음을 뜻하는 은어)’ 등 다양한 연관어들이 나타났다. 썸트렌드 관계자는 “사람들에게 비 오는 날은, 그 운치를 즐기며 먹는 음식까지 떠올리게 하는 ‘긍정적인 요소’로 보인다.”고 말했다.

흔히 사람들은 비 오는 날, 커피 한 잔과 함께 창밖에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여유와 운치를 즐기고 싶어한다. 썸트렌드 분석 결과, ‘비 오는 날’과 가장 연관성 높은 음식 1위는 늘 ‘커피’였지만, 늘 2위에 그쳤던 ‘막걸리’가 2020년 들어서면서 ‘커피’를 역전하며 1등을 차지했다. 또한, 그와 동시에 막걸리와 함께 먹을 수 있는 부침개, 부추전 등의 안주류도 함께 언급량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다음소프트가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썸트렌드는 다음소프트가 보유한 278억 소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슈 분석, 평판 분석, 키워드간 비교분석 등 다양한 트렌드 분석이 무료로 가능하다. 또, 썸트렌드에서는 다음소프트 전문 에디터가 소셜 분석을 통해 인사이트를 제시하는 트렌드 매거진을 매주 받아볼 수 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