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 파워…‘제로페이’ 결제액 5000억원 돌파
동행세일 파워…‘제로페이’ 결제액 5000억원 돌파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7.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제로페이 도입 1년 6개월만에 얻은 성과
(사진=제로페이)
(사진=제로페이)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동행세일 기간 동안 소비붐 영향으로 제로페이가 도입 1년 6개월만에 결제액 5000억원을 돌파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 누적 결제액이 5,000억원을 돌파(7.1. 기준 5,017.5억원) 했다고 밝혔다. 동행세일 기간 동안에만 240억원(6.26.~7.1.)이 결제되어 전국적인 판매․할인행사의 영향이 반영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제로페이 결제 서비스를 본격 시작(‘19.1.28.) 한 지 1년 6개월 만에 달성한 성과로 결제시장에서 제로페이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비대면 소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3월 이후 가맹점 신청이 크게 늘어나면서, 제로페이 가맹점이 ’20.6월말 기준 총 56만9000개로 지난해 말(32만4000개) 보다 75.6% 증가했다.

제로페이 결제액도 ’19년 한 해 동안 768억원이었으나, ‘20.4월부터는 매월 1,000억원 이상이 결제되는 등 매우 활성화되고 있다.

제로페이가 활성화되자 소비자들의 반응도 뜨겁다. 소비자들은 지역 카페 등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가맹점 정보를 교환하거나 사용 후기를 남기는 등 제로페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규모별 가맹점 현황을 보면, 가맹점 56만9000개 중에서 소상공인 점포가 54만개(95.1%)이며, 특히 연 매출액 8억원 이하가 52만개(91.9%)를 차지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에 대해 0%대의 수수료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연 매출액 8억원 이하인 소상공인 가맹점은 결제 수수료가 0%로, 전체의 91.9%인 52만개 가맹점에는 제로페이로 결제된 매출액에 대해 수수료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
 
가맹점 규모에 따른 결제실적을 살펴보면, 전체 결제액 중 소상공인 가맹점에서 72.5%를 사용했으며, 연 매출액 8억원 이하의 가맹점에서 64.6%가 결제됐다.

가맹점의 업종별 현황은, 음식점이 14만개(24.6%)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생활‧교육 10만6000개(18.6%), 편의점‧마트 7만4000개(13.0%), 기타 5만4000개(9.6%), 의류‧잡화 4만6000개(8.1%) 순으로 나타났으며, 가맹점의 업종에 따른 결제금액은, 음식점이 22.7%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편의점‧마트 21.0%, 생활‧교육 14.5%, 가구‧인테리어 7.1%, 식자재‧유통 6.5% 순으로 나타났다.

제로페이 모바일상품권으로 온누리상품권과 43종의 지역사랑상품권이 발행되고 있다. 또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20.5월~)과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20.4월~)도 제로페이 모바일상품권으로 지급되어 사용되고 있다.

가맹점의 업종에 따른 모바일상품권 결제금액을 보면, 편의점‧마트가 22.4%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생활‧교육 17.0%, 음식점 14.9% 순으로 나타나, 지역사랑상품권‧재난지원금 등은 편의점과 슈퍼, 학원, 음식점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곳에서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동행세일(6.26~7.12)과 연계해 지난 6월 26일부터 제로페이를 통해 5,000원 이상 결제(지역사랑상품권 제외) 하면 결제금액의 5%를 돌려주는(페이백) 행사가 진행 중에 있다. 소비자는 총 29개 제로페이 결제 앱으로 이벤트 참여가 가능하며, 결제사별로 1인당 최대 5만원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

또한, 결제액 5,000억원 달성을 기념하여 오는 7월 3일부터 17일까지 2주 동안 제로페이 결제 고객을 대상으로 경품 이벤트도 추가로 진행한다.

이 기간 동안 소비자가 가맹점에서 제로페이로 결제 후 인스타그램에 결제 인증샷 및 해시태그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윤완수 이사장은 “제로페이가 1년 6개월 만에 누적 결제 5,000억원을 돌파했다는 것은 우리 생활 속의 결제 인프라로 서서히 자리 잡아가고 있다는 신호”라며, “단순 결제뿐 아니라 지역사랑상품권, 재난지원금 연계 등 제로페이의 확장성은 무궁무진하고, 더 편리한 제로페이가 되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 권대수 소상공인정책관은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7월 12일까지 진행되는 동행세일 기간 중에 5,000억원을 돌파해 더욱 의미가 있고, 동행세일 이벤트 기간 중에 제로페이를 많이 사용해 주시기를 바란다”라며, “제로페이가 소상공인 경영여건 개선에 도움이 되는 결제수단으로 정착되도록 정책적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