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간담회 통해 급식업체 애로 접수..."해결 위해 노력하겠다"
이원욱, 간담회 통해 급식업체 애로 접수..."해결 위해 노력하겠다"
  • 이동섭 기자
  • 승인 2020.06.2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퍼블릭] 이동섭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원욱 국회의원(경기 화성을)은 23일 “민주당의원, 귀를 열다- 코로나19 위기극복, 사각지대를 가다” 릴레이간담회를 기획하여, 그 첫 회로 <학교급식업체 및 문구납품업체, 활로는 없니?>라는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오늘 자리는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제 4정조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갑석의원과 공동으로 주최하여, 당 차원에서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참여한 업체 및 단체를 보면, 학교급식협동조합과 문구유통업협동조합을 비롯해 푸드윈, 세종캐터링, 두언유통, 혜인푸드라인, 니즈푸드, 친환경생산자, 경기친환경농업연합회 등 15곳 등으로, 생산자에서 유통까지 관련 전과정의 애로를 들을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업체들은 한 목소리로, 교육부가 등교중지를 계획없이 계속 연장하여 업계가 고사 지경에 이르렀다며, 정부가 급식 및 문구업체 현황을 살펴 산업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동부가 시행하고 있는 고용지원금의 경우, 사전신청제도인데, 이는 코로나19 위기 상황같은 급박한 재난상황에서는 맞지 않는 제도로, 사후 신청 역시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또 꾸러미사업에서도 급식업체 참여를 높여야 한다는 제안과 급식에 대한 최저입찰제도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아이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줘야 하는 제도가 질보다는 경제적 평가에만 더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는 것이다. 

이원욱 의원은 “민주당이 이런 자리를 마련한 데는 문제를 단순히 듣겠다는 것만은 아니다.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문제를 검토하여 3차 추경에 담아야 하는 내용이라면 그러할 수 있도록 문제를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기적으로 급식 입찰제도 등 정책 변화를 위한 노력도 지속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