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AI 통해 산림방재 강화한다
드론·AI 통해 산림방재 강화한다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6.1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16일 ‘산림드론 스테이션 개발 및 AI기반 산림 감시체계 구축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산 속 무인기(드론) 정거장(사진=산림청)
산 속 무인기(드론) 정거장(사진=산림청)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산속 무인기 정거장과 인공지능을 활용해 산불 등 산림재해 발생시 황금시간을 잡기 위한 사업이 추진된다.

산림청은 16일 정선 가리왕산자연휴양림에서 ‘산림무인기(드론) 스테이션(정거장) 개발 및 AI 기반 산림감시체계 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드론 스테이션은 드론의 자동 이·착륙과 자동 충전 기능이 있는 일종의 드론 정거장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오랜 시간 넓은 면적의 산림을 감시하고 산림재해를 실시간으로 탐지하여 신속하게 산림재해에 대응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산림 지형에 알맞은 ‘산림드론 스테이션’을 개발하여 산불 등 감시 목적에 따라 배치를 계획하고 활용한다. 기존 드론의 짧은 비행시간을 극복하고 인력의 간섭을 최소한 할 수 있어 효율적인 산림재해 감시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산림재해 감시를 하며 촬영하는 영상은 실시간으로 드론에 장착된 인공지능 장치를 통해 분석된다. 불꽃이나 연기로 산불 발생을 탐지하고 사람 또는 자동차를 인식하여 무단 입산자를 탐지한다. 탐지된 상황을 현장 담당자와 산림청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 알려진다.

이번 착수보고회는 사업의 실제 대상지인 강원도 정선 가리왕산 일대에서 진행되었다. 일반 직원을 비롯해 스마트산림 산·학·연·민 협의회 위원과 스마트산림 현장 책임관 등이 참석하여 본 사업이 산림 현장에 알맞게 적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산림청 이현주 스마트산림재해대응단장은 “드론 스테이션과 인공지능이 융합된 산림재해 감시체계로 더욱 신속하고 정밀하게 산림재해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산림재해 감시 또한 고도화해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