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코로나 확진자 급증 관련 수용자 접견 업무 제한
법무부, 코로나 확진자 급증 관련 수용자 접견 업무 제한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5.29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소재 교정기관 미결 및 일부 수용자 대상 주 1회 실시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법무부(장관 추미애)는 최근 5월 28일 부천 쿠팡 물류센터발 확진 환자 급증과 관련, 코로나19의 교정시설 유입을 원천차단하기 위해 ‘생활속 거리두기 체제’를 유지하면서 6월 1일부터 6월 14일까지 일반 접견 횟수 단축 등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상기관은 서울(구), 안양(교), 수원(구), 서울동부(구), 인천(구), 서울남부(구), 화성(직), 의정부(교), 서울남부(교) 등 수도권 소재 9개 교정기관이다.

일반 접견은 미결 수용자 및 S1‧S2 상위 등급 수형자에 한해 주 1회를 실시하고,  변호인 접견은 대한변호사협회와 협의하여 교정시설 방문 접견을 최소화하고 가급적 일반 접견실(접촉차단시설)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의 교정시설 유입 및 확산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