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여름시즌 맞아 ‘쿨맥스’ 소재 적용한 남성 제품 공개
H&M, 여름시즌 맞아 ‘쿨맥스’ 소재 적용한 남성 제품 공개
  • 이동섭 기자
  • 승인 2020.05.2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퍼블릭] 이동섭 기자=글로벌 패션 브랜드 H&M는 2020년 여름시즌을 맞이하여 쿨맥스(COOLMAX) 소재를 적용한 남성 제품을 선보인다. 쿨맥스는 빠르게 수분을 흡수하고 배출시켜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도 쾌적한 착용감을 유지해주는 기능성 소재이다. 

H&M에서는 여름에 꼭 필요한 주요 남성 아이템에 쿨맥스를 적용하여 편안함과 기능성을 강조하고 동시에 스마트한 섬머룩을 연출할 수 있도록 하였다. 

“소재 혁신은 새로운 방식으로 남성복의 진보를 가져다 준다고 생각합니다. H&M이 고성능 소재를 데일리 의상에 접목하여 최적화시킨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 쿨맥스 컬렉션이 처음입니다. 저희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집중할 분야이죠.” H&M의 남성복 디자인 책임자인 로스 라이돈(Ross Lydon)은 말한다.

쿨맥스를 적용한 H&M의 제품들은 기능성과 스타일을 겸비하여 여름철, 매일같이 지속되는 더위에 대한 해답을 제시한다. 베이직한 남성복에 약간의 신선함을 더한 디자인을 기반으로 편안한 여름 스타일링을 연출해 줄 수 있는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쿨맥스가 적용된 주요 제품으로는 칼라에 스트라이프 디테일이 있는 지퍼 장식의 폴로셔츠와 그와 함께 매치할 수 있는 테일러드 조거 팬츠 등이 있다. 보다 샤프한 룩을 원하는 남성을 위해 슬림 라펠이 특징인 투 버튼 재킷도 선보이는데, 마찬가지로 쿨맥스 소재의 슬림핏 팬츠와 착용하면 테일러링과 모던함을 강조할 수 있다. 

그 외에도 크루넥 티셔츠, 폴로셔츠, 청바지, 반바지 등 다양한 베이직 스타일의 제품에 쿨맥스가 적용되어 여름 스타일링의 폭을 넓혀준다.

쿨맥스의 핵심은 원단의 짜임새에 있는데, 이 원단 단면이 수분은 표면으로 이동시키고 공기는 통과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는 원단 자체의 특성이므로 세탁 후에도 마찬가지로 기능을 유지한다. H&M의 남성 디자인팀은 이 쿨맥스 소재를 사용해 무더운 여름날에도 스마트한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는 남성복 제품을 만들어내었다. 

한편, H&M의 쿨맥스 컬렉션은 5월 28일부터 전국 H&M 남성 매장과 온라인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