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윌, 비방·보복 목적 악성보도에 ‘강경대응’ 방침 재차 강조
에듀윌, 비방·보복 목적 악성보도에 ‘강경대응’ 방침 재차 강조
  • 김보문 기자
  • 승인 2020.05.23 0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악성 매체는 끝까지 강력 대응할 방침
가용수단 모두 동원하여 법적인 조치 강구
에듀윌
에듀윌

종합교육기업 에듀윌이 비방 및 보복 등의 목적을 담은 악성 보도에 대해 ‘강경대응’ 방침을 다시 한 번 시사했다.

에듀윌은 이미 협찬요청을 목적으로 하는 악의적인 기사들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해왔다. 실제 부당한 금품 요구에 이어 보복성 기사를 낸 한 언론사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승소한 이력도 있다.

지난 2018년 8월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에듀윌을 상대로 공갈 등 부당한 금품을 요구한 모 언론사의 편집국장 A씨를에 대해 “에듀윌에 3000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취지의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A씨는 앞서 2017년 7월 에듀윌을 방문, 광고협찬에 응하지 않을 시 각종 부정기사를 작성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A씨의 발언 중에는 “팩트 10%만 있으면 소설 50%, 나머지는 의혹제기 형식으로 충분히 기사 작성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에듀윌이 이 같은 협조요청에 응하지 않자, 해당 언론사는 실제로 비방을 목적으로 한 악의적인 기사를 게재했다. 이에 에듀윌은 해당 언론사 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 2년 간의 긴 싸움 끝에 승소했다.

에듀윌 관계자는 “가짜뉴스를 양산해내고 이를 빌미로 광고협찬을 요구하는 악성 매체에 대해서는 회사의 피해를 감수하고서라도 끝까지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