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한전주·통신주 지중화' 추진..."안전사고 우려"
동작구, '한전주·통신주 지중화' 추진..."안전사고 우려"
  • 홍정기 기자
  • 승인 2020.05.1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12월까지 관내 총 3,850m 일대 구간 한전주 및 통신주 지중화사업 추진

[미디어리퍼블릭] 홍정기 기자=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12월까지 상도역~상도2동주민센터 일대 한전주 및 통신주의 지중화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전신주 위 전력선, 통신선 등 공중선은 방송통신 서비스 가입자 증가와 사용이 끝난 통신선 미철거로 인해 무분별하게 늘어나고 있으며, 도시미관을 해치는 등 각종 안전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구는 총 187억여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상도역~상도2동주민센터 ▲상도2동주민센터~동작경희병원 ▲동작경희병원~신대방삼거리역 총 3850m 구간의 지중화 추진에 나선다.

먼저 올해는 상도역~상도2동주민센터 총 1040m구간을 대상으로 정비를 실시한다. 

구는 한국전력공사와 KT, SK브로드밴드, 세종텔레콤 등 7개 통신사와의 협약을 체결해 오는 12월을 목표로 7월 중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업 구간 내 한전주 48본, 통신주 3본이 대상이며, ▲전주·통신주·공중선 철거 ▲지중관로 설치 ▲전기통신선 지중설치 ▲지상기기 설치 등을 실시한다.

내년에는 상도2동주민센터~동작경희병원 1500m 구간, 2022년에는 동작경희병원~신대방삼거리역 1310m 일대 지중화 사업을 추진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가로행정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김유섭 가로행정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도시미관이 개선되고, 안전사고 사전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중화사업의 지속적 추진을 통해 주민의 생활 속 불편들을 해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2013년부터 관내 불량공중선 정비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현재까지 상도3동 빙수골 및 성대시장, 사당1동 먹자골목, 상도1동 골목시장 주변 등 총 890본의 전신주 및 전선정비를 마쳤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