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격리 조치 거부 및 위반 외국인에 대해 엄정 대응
법무부, 격리 조치 거부 및 위반 외국인에 대해 엄정 대응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4.0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명 추방, 11명 입국 거부, 3명 소환 조사
조사를 받고 있는 유학생 모습(사진=법무부)
조사를 받고 있는 유학생 모습(사진=법무부)

[미디어리퍼블릭] 차미경 기자=법무부가 코로나19 의심, 확진 등으로 인해 격리 조치를 받았음에도 이를 거부하거나 위반한 외국인에 대해 엄정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법무부는 입국 후 시설격리과정에서 비용부담에 동의하지 않으며 입소를 거부한 대만 여성 1명에 대해 출국조치를 내렸다. 이는 입국 후 격리시설 입소거부에 따른 추방으로는 최초의 사례다.

해당 여성은 지난 4월 2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자로 입국 당시 시설격리 및 비용 납부에 동의해 입국한 후 배정된 격리시설에 다음날인 3일 도착했으나 입소과정에서 격리시설 비용을 납부할 수 없다는 의사를 표시, 격리시설에서 퇴소 조치 된 후 지난 5일 청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 인계됐다.

법무부는 이러한 대만 여성의 비용부담 거부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우리 정부의 격리 조치를 거부한 것으로 판단, 추방하기로 결정했으며, 5일 저녁 7시 45분 발 대만행 비행기로 출국조치 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4월 4일에도 군산의 자가격리 이탈 베트남 유학생 3명에 대해 사건 발생 하루만인  5일 전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 군산출장소로 소환하여 약 3시간에 걸쳐 위반사실을 조사했다.

동인들은 격리 이탈 사실이 언론에 알려진 후 자가격리 장소인 원룸에서 군산시 지정 장소로 시설격리된 상태다.

법무부(전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조사결과를 면밀히 검토한 후 수사기관에서의 수사 및 처벌상황을 고려하여 추가 소환조사, 강제출국 조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법무부는 최근 언론에서 격리조치 위반 사례로 보도된 영국인 1명(수원시), 폴란드 2명(용산구), 프랑스인 1명(마포구), 독일인 1명(부산시 금정구)에 대해서도 관할 지자체로부터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에 있다.

이들 외국인들은 확진자들로서 치료가 완료되어 병원격리가 해제되는 대로 신속히 소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법무부는 4월 1일 부 모든 입국자 의무적 격리조치 첫날 격리거부 외국인 8명을 입국거부 한 바 있는데, 이후 4월 5일까지 총 3명이 더 입국 거부돼 모두 11명의 외국인이 입국거부 조치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격리 조치 위반, 거부한 외국인에 대한 조치를 엄격하게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