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울산 산불 진화 완료…피해 현장에 ‘드론’ 띄운다
국립산림과학원, 울산 산불 진화 완료…피해 현장에 ‘드론’ 띄운다
  • 엄지환 기자
  • 승인 2020.03.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 ICT 기술 활용해 피해지역 조사 착수
산불 현장 상세 분석으로 산사태 등 2차 피해 미연 방지
항공라이다의 산림지역 스캐닝 (사진=산림청)
항공라이다의 산림지역 스캐닝 (사진=산림청)

[미디어리퍼블릭] 엄지환 기자=국립산림과학원이 울주군에 발생한 대형 산불 현장 조사에 드론을 활용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발생한 대형산불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돕고, 산사태 등 2차 피해 방지용 기본 도면을 구축하기 위해 다중분광센서(멀티스펙트럼), 항공라이다센서(3D 레이저스캐너) 등을 장착한 드론을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산불은 지난 19일 울산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최대풍속 20m/s의 강한 바람을 타고 축구장 약 200개 면적, 약 200ha를 태운 후 다음날 20일 진화됐다. 투입된 진화자원은 헬기 31대, 인력 1942명, 지상 장비 112대 등으로 울산시 임차헬기가 추락해 부기장 1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방재연구과는 이번 산불 피해지역의 식생 활력도를 파악할 수 있는 다중분광센서로 피해지역을 촬영하고 정확한 피해규모를 분석해 산림복원 계획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3차원 지형분석이 가능한 항공라이다센서를 통해 우기에 산사태 가능성이 큰 응급복구대상지를 선별 분석해 그 결과를 해당 지자체 및 산불유관 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우충식 산림방재연구과 박사는 “드론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산불소화탄 투하, 소화약제 분사 등 산불진화의 ‘골든타임’ 확보할 새로운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며 “첨단 ICT 기술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진화자원 배치 및 운영 등 산불대응의 효율성을 높이고, 주민과 진화대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이번 산불 현장에서 열화상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활용해 화선의 위치와 방향을 탐지해 현장대책본부에 제공하고, 잔불의 위치를 분석해 뒷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진화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