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의원, 동탄산단 내 기업들과 간담회 가져 
이원욱 의원, 동탄산단 내 기업들과 간담회 가져 
  • 홍정기 기자
  • 승인 2020.03.1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로 부품 공급뿐만 아니라 완제품의 수요 감소로 기업들 이중고”

[미디어리퍼블릭] 홍정기 기자=무역전쟁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로 기업 활동 위축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경기 화성을)이 ‘기업하기 좋은 동탄, 현장에 답이 있다’ 여섯 번째 긴급 기업 활동 점검으로 동탄산단 내 기업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오늘 오전 전자기기 부품 제작 기업 “이랜텍”에서 열린 동탄산단 입주 기업과의 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총괄 부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원욱 의원과 이랜텍 이세용 회장을 비롯한 삼진엘엔지 이경재 회장, 금강쿼츠 송영섭 회장, STO 코퍼레이션 송영성 회장, 산업단지협의회 신영만 회장 등 기업 대표들은 생산 현장에서 겪고 있는 여러 가지 고충에 대해 서로의 의견을 나눴다.

동탄산단에 자리 잡은 대부분 기업들은 지난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인한 소재·부품·장비 수급의 어려움이 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생산의 감소로 완제품의 수출길이 막히고 국내 수요마저 줄어들어 이중고를 겪고 있다. 오늘 간담회에 참석한 경영자들은 자구책을 마련하고는 있지만 언제 코로나19가 진정될지 몰라 걱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간담회 자리에서 이원욱 의원은 “이번 추경을 통해 기업들에게 여러 모로 지원을 할 예정이지만 워낙 많은 곳에서 지원을 요청하고 있어 빠른 대처가 다소 어렵다. 이에 대해 코로나 19 국난극복위원회 총괄 부본부장으로서 무한한 책임감 느낀다”고 밝히며 “빠른 시일 내에 기업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 대책을 제시 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기업하기 좋은 동탄, 현장에 답이 있다’ 여섯 번째 긴급 기업 활동 점검에는 박세원 경기도 의회 의원과 이은진 화성시 의회 의원이 참석해 함께 의견을 모았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