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한·중·일 이스포츠 첫 대회 개최 준비 “돌입”
문체부, 한·중·일 이스포츠 첫 대회 개최 준비 “돌입”
  • 엄지환 기자
  • 승인 2020.02.2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 출범…민관위원 8명으로 구성
사진=인벤
사진=인벤

[미디어리퍼블릭] 엄지환 기자=문체부가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를 출범하고, 긴밀한 협의를 통해 첫 번째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8일 한국이스포츠협회에서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중‧일 문화콘텐츠산업 포럼’에서 3국 이스포츠협회 간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첫 대회를 대한민국에서 개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관 위원 8명으로 이루어진 조직위는 2022년 12월까지 3년간 활동한다. 유진룡 위원장을 비롯한 이스포츠 및 게임협회 관계자, 정부 관계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해 대회 운영 등 행사 전반에 걸쳐 중심적인 역할을 맡는다.

‘제1회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는 컴퓨터·모바일·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의 이스포츠 종목을 선정해 3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참여하는 국가대항전 방식으로 올해 11월 중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아울러 대회 기간 중 관련 국제회의, 문화·관광 행사 등을 연계해 ‘게임’을 주제로 모두가 어울리는 ‘문화축제의 장’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문체부 게임콘텐츠산업과 담당자는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가 3국에서 열리는 정기대회로 자리 잡는다면 국내외 이스포츠 산업의 발전은 물론 문화교류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 대회를 계기로 아시아 지역이 국제 이스포츠 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