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22일부터 전체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국방부, 22일부터 전체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 김보문 기자
  • 승인 2020.02.2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역 전 휴가시 부대 복귀 않고 전역토록 일정 조정
20일 오후 열린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 (사진=국방부)
20일 오후 열린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 (사진=국방부)

[미디어리퍼블릭] 김보문 기자=군 내부로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및 외출 등이 통제된다.

국방부는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일 제주 해군 비행대대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21일 충북 증평과 충남 계룡대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것에 따른 조치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0일 오후 9시 육·해·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해 국방부 주요 직위자와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해 이같이 결정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군의 건의를 받아들여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정경두 장관은 회의에서 “코로나19가 군 내부에 확산하지 않도록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하게 공조한 가운데, 특단의 방역대책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제주 해군부대의 병사 A씨가 1차 양성 반응자로 검진되자 후속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의하면 A씨는 제주대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했고 해당 부대는 접촉자를 확인했으며 전 부대원에게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조치를 시행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부대 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자체적으로 접촉자들은 격리조치 중이며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