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인테리어 디자인 전문 전시회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 컨퍼런스 ‘디자인빌드’ 티켓 오픈
국내 인테리어 디자인 전문 전시회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 컨퍼런스 ‘디자인빌드’ 티켓 오픈
  • 홍정기 기자
  • 승인 2020.01.1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월 28일(금)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약칭 인디코)’에서 글로벌한 인테리어 디자인 산업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인테리어 전문 컨퍼런스 ‘디자인빌드 컨퍼런스’가 열린다.

디자인빌드 컨퍼런스는 건축, 공간·디자인 인테리어의 담론을 이야기하고 산업 종사자간의 교류와 정보 공유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세계적인 건축가/디자이너가 연사로 참여하여 글로벌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자신의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제시한다. 인테리어 기업 관계자, 디자이너, 건축가들이 참석하여 디자인 트렌드와 영감을 얻을 수 있다. 

연사와 주제는 △김종호(디자인스튜디오) <살아있는 도시 공간의 의미> ‘예술작품 같은 공간을 콘셉트로 하여도시 공간을 활성화시키고 사람이 즐기는 공간, 살아 움직이는 공간의 가치에 대해 담론한다.’ △피터카운베르흐(콘스트아키텍튼) <위대한 건축물은 형용사가 필요치 않다> ‘좋은 디자인은 어떤 긴장감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 건축철학이다. 든든한 소박함을 가진 건축, 사람과 사람의 상호관계를 연결해주는 촉매제에 대해 전한다.’ △민영백(민설계) <인간을 중심에 놓은 공간 디자인> ‘인테리어 디자인은 라이프 스타일의 디자인에서 시작된다. 50년의 작업 속에서 수많은 공간을 만들어 온 그의 대표작 속에 관철된 디자인 철학을 돌아본다.’ △요네하라 세이이치(ILYA) <호텔 디자인의 설계 포인트와 디자이너에게 요구되는 능력에 대한 제안> ‘호텔디자인에 요구되는 요망은 호텔 수요 확대로 인해 변화되고 고도화되고 있다. 실제 사례를 통해 호텔 디자인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류춘수(이공건축) <왜, 어떻게 디자인하는가?> ‘사용자를 위한 처절한 창조적 작업으로 만들어야 하는 것이 바로 디자인이다. 직접 작업한 작품으로 왜, 어떻게 디자인 하였는지를 설명한다.’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DPJ 파트너스) <프랑스 건축가에게 영감을 주는 한국 문화> ‘고정 관념에 끼워 넣어진 아시아의 모방품과 건축물, 프로젝트의 물질과 비물질의 환경을 구성하고 다양한 상호 관계를 통해 구성 요소를 식별한다.’ 로 구성된다.

특히 강남 한복판에 위치한 GT타워를 공동 작업한 세계적인 디자이너 김종호와 피터카운베르흐 건축가가 만나 동서양인 모두 공감 할 수 있는 디자인 스토리를 상세하게 전한다.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INTERIOR DESIGN KOREA)’는 ‘코리아빌드 위크(KOREA BUILD WEEK)’에 열리는 네 개 전시회 중 하나로 인테리어 분야를 다루는 전문전시회다. 코리아빌드 위크는 건축/건설, 인테리어, 미세먼지, 부동산 총 4개 산업의 전문전시회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 구성은 재료, 공간, 설계, 가구, 오브제 5개로 되어 있다. 세부 전시품목은 마감재, 조명/전기설비, 주방/욕실, 사이니지, 인테리어 디자이너 브랜드, 인테리어 솔루션, 가구, 가전, 오브제 등이 있다.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 트렌드와 솔루션에 대한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다.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약칭 인디코)는 홈페이지와 메쎄이상 전시회 모바일 입장권 앱 ‘원티켓’을 통해 사전등록하면 입장료 없이 무료관람 가능하다. 디자인빌드 컨퍼런스는 1월 말까지 홈페이지에서 참석 신청하면 10% 할인된다. ‘원티켓’을 통해 신청하면 20%까지 할인된다. 2월부터는 ‘원티켓’에서 등록해야 10% 할인 받을 수 있다. 프로페셔널 세미나는 사전신청시 무료로 참석할 수 있으나 선착순 마감한다.

인테리어전시회, 인테리어박람회 및 디자인 컨퍼런스·세미나 관련 내용은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메쎄이상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약칭 인디코) 사무국으로 연락하면 된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