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어업소득 비과세 금액, 최대 8000만원으로 확대"
해수부 "어업소득 비과세 금액, 최대 8000만원으로 확대"
  • 김보문 기자
  • 승인 2019.12.1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업인 세제 혜택 대폭 확대된다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어업인의 소득세 감면혜택을 확대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이 국회를 넘어섰다. 앞으로 어업인의 세제 혜택이 확대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어업인의 소득세 감면혜택을 확대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이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어업인의 어업소득은 ‘농어가부업소득’으로 인식됐다. 어로·양식어업 소득을 합해 최대 3000만원까지만 소득세가 비과세됐다. 하지만 이는 농업분야에 비해 적은 세제혜택이다. 이 때문에 농‧어업 간 형평성을 고려해 어업분야의 세제혜택을 농업수준으로 확대해 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이번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소득세법' 개정안에는 어로소득을 ‘농어가부업소득’과 별도로 비과세하는 근거가 마련됐다. 향후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어로소득의 비과세 금액(5000만원)을 정할 계획이다.

소득세법 시행령이 개정되면 어로소득은 5000만원, 양식소득은 3000만원까지 각각 비과세된다. 어로와 양식을 겸업하는 어가는 최대 소득 8000만원(어로 5000만원+양식 3000만원)까지 비과세된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은 “이번 '소득세법' 개정을 통해 어업인들의 세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어촌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들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행정·정책
경제·IT
사회·문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