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시리 대화 내용 들었던 '시리 평가 프로그램' 공식 사과
애플, 시리 대화 내용 들었던 '시리 평가 프로그램' 공식 사과
  • 김혜나 기자
  • 승인 2019.08.2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이 고객들과 시리 대화 내용 일부를 계약업체 직원들이 들을 수 있도록 한 '시리 평가 프로그램'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CNBC 등에 따르면 애플은 28일 "더 이상 시리와 대화한 녹음파일을 저장하지 않는 대신 시리 개선 작업을 돕기 위해 컴퓨터로 처리된 녹취록을 사용할 것"이라며 "시리와 대화 내용 처리 방식에 대한 이용자 권한을 더 많이 제공하는 방향으로 몇 가지 기능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애플의 새로운 '시리 프라이버시와 평가 페이지'에 따르면 전체 대화내용의 0.2%도 되지 않는 극히 일부분만 검토 대상이 되며 녹취록들은 애플 ID가 아닌 무작위로 식별돼 시리가 얼마나 이용자들 요청에 잘 대응하고 신뢰성이 향상되고 있는지 평가하는 데 쓰인다.

이에 따라 이용자들은 시리 개선을 위한 정보 제공에 참여할 것인지를 선택할 수 있고, 선택 여부도 언제든지 원할 때 할 수 있게 됐다. 이용자가 시리와 음성 녹취록이 남아있기 원하지 않는다면 설정에서 대화받아쓰기 기능을 비활성화할 수 있다.

이날 가디언은 애플이 시리 평가에 참여했던 유럽의 계약직 근로자 300명을 해고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달 26일 가디언은 시리 기능을 평가하는 일부 애플 직원들이 개인적인 의료정보나 마약 거래와 같은 내용을 들은 적이 있다고 보도한데 이어 이달 초 애플은 '시리 평가 프로그램'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