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美·日 배송상품 통관 대행 서비스
우체국, 美·日 배송상품 통관 대행 서비스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9.07.2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체국이 미국과 일본으로 상품을 보낼 때 통관을 대행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우본)'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우체국기업화물서비스'25일부터 시범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우본은 신규 서비스 내용 설명과 고객 의견 청취 등을 위해 전자상거래업체, 포워더업체 등 이용 관계자를 대상으로 24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설명회를 가지기도 했다.

 

전자상거래업체가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를 이용해 상품을 보내면, 우체국과 협업을 하는 민간 이용운송사업자가 통관을 대행해준다.

 

이전에는 전자상거래업체가 우체국에서 상품을 보내면 현지에서 통관을 대행해주지 못하는 불편이 있었으며, 미국·일본의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한 업체와 국내 글로벌 쇼핑몰이 이용하면 더 편리하다.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를 이용해 미국으로 상품을 보낼 때, 요금은 우체국 국제특송(EMS) 보다 저렴하며, 최대 30kg까지 보낼 수 있고, 배달기간은 접수일로부터 513일 걸린다.

 

특히 부가서비스로 수취인 서명 서비스도 가능하다.

 

일본으로 보내면 우체국 국제특송(EMS) 보다 최대 55% 저렴하다. 최대 20kg까지 보낼 수 있고, 발송 후 2일에서 3일이면 배달된다. 물품대금 착불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어 구매자가 신용카드가 없어도 구매할 수 있고, 상품을 수령 후 결제도 가능하다.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는 서울, 경인, 부산지역에서 먼저 시작되고, 내달부터 전국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우체국기업화물서비스'는 우체국에서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업체의 상품을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통관도 우체국이 대행한다. 최대 30kg까지 보낼 수 있고, 발송 후 4일에서 11일 안에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된다.

미디어리퍼블릭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 공정한 뉴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정정 반론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republ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